강진고을신문 : 김영석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9-09-2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석 시인
金沙曉霧[금사효무]

  

금사봉 푸른산에 고즈넉한 능선따라

물안개 스쳐가니 한폭의 산수화

동네분들 창문열고 금사봉을 바라보소.

 

스쳐가는 구름은 솜털처럼 부드럽고

저수지 흐른물은 폭포수를 만들어

강진의 금릉팔경 명성만큼 아름답다.

 

망무정에 걸터앉아 밤하늘을 바라볼때

달 밝고 기러기 금사봉을 넘나들어

자연의 조화롬이 무릉도원 아니겠나.

 

                       徳山   김영석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덕산 김영석 시인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오대환시인의 photo_pome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 (2019-10-01)
이전기사 : 김남현 시인 (2019-09-2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수신제가 애군...
모종농사부터 완...
조직폭력배 이제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