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올해도 강진으로 푸소[FU-SO]체험 왔어요”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 사회
2022-11-0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올해도 강진으로 푸소[FU-SO]체험 왔어요”
국제고등학교 1학년 239명 푸소체험

지난 1031일부터 112일까지 23일간 국제고등학교 1학년 239명과 교사 16명이 학생 푸소체험에 참여했다.

체험은 다산초당, 강진만생태공원 등 강진 주요 관광지 현장답사와 장기자랑, 인연맺기 행사, 농가에서 진행하는 농가체험 일정으로 진행됐다

국제고등학교는 푸소(FU-SO)체험과 인연이 깊다. 지난 2015년 푸소 초창기 시절, 체험학습 안전문제가 대두되어 대부분의 학교에서 새로운 프로그램에 선뜻 참여하기 어려웠던 시기에 국제고등학교가 첫 번째 학생 푸소 참가 학교가 됐다. 국제고가 학생 푸소체험의 물꼬를 튼 셈이다.

군은 고마운 마음을 담아 강진군과 국제고등학교의 인연을 단단히 하기 위해 체험 첫날 인연맺기 이벤트를 준비했다. 행사는 국가 애도기간임을 감안해 별도의 음향없이 간략하게 진행됐다

먼저 학생들은 강진 풋살구장에서 2박을 함께 보낼 농가를 만나 함께 이태원 참사로 인한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비둘기 모양 풍선에 염원을 담아 하늘로 띄웠다. 이어 농가와 학생이 하나로 연결된다는 주제의 마술공연을 관람한 후 농가로 이동했다.

이튿날 학생들은 닭 모이 주기, 소 여물 주기, 고구마 캐기, 벼수확, 감따기 등 본격적인 농촌체험에 나섰다. 농가에서 정성으로 차려낸 식사를 함께하며 두터운 정을 쌓은 23일의 마지막날 몇몇이 아쉬움의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박시은 학생은 중학생 때 참여했던 푸소체험을 고등학생이 되어 다시 왔다. 그 때 추억을 쌓았던 선생님을 만나니 반가웠다이번에 만난 농가에서 또 새로운 추억을 쌓을 수 있어 행복했고 대학생 되어 또 오고싶다고 말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농촌의 일상적인 풍경이 학업에 지친 학생들에게는 새로운 경험과 추억이 될 것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행복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도록 미래 세대에 희망의 씨앗을 심는 마음으로 푸소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빈집을 리모델링하고 전원주택 단지를 조성해 은퇴자들과 귀농인을 푸소 농가로 유치하는 푸소 시즌2’를 준비하고 있다. 푸소라는 새로운 직업을 통해 소득을 올리며 강진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노후화된 농가의 시설을 정비하고 농가들이 체험프로그램의 전문가가 되도록 역량강화 교육도 꾸준히 진행한다. 학생, 공무원, 일반 관광객을 대상으로 차별성과 전문성을 갖춘 푸소 농가를 양성해 다른 지자체보다 한발 앞서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사회섹션 목록으로
강진아트홀, 어린이북카페...
폭염 이기는 사랑의 삼계탕...
작천면 주민자치위원회, 환...
“효자군수 세배 올립니다...
드림스타트 가족캠프 “우...
다음기사 : 2022년산 벼 재배농가 경영안정자금 꼭 신청하세요 (2022-11-09)
이전기사 : 강진군 새마을협의회, 사랑의 집수리 봉사 펼쳐 (2022-11-0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