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시조한편(복원 백련사)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2월 22일 토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08-10-1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시조한편(복원 백련사)

 

시조한편

 

김숙자(강진태생 김영랑탄생 백주년 전국백일장 문화관광부장관상(대상)수상

시조집:백련사의 동백, 줄로귀범, 황혼이 가장 아름답다)

 

 

태고(太古)로 누워있는 발자욱 포개던 곳

맨드리도 나름대로 돌계단은 어딜가고

납의(衲衣)가 비어지리다

화강암의 이질감


그 마저도 사라지고 굴계단

만덕호 바라보며 나그네를 반겨주던

만경루(萬景樓) 현판 석자는

뒷전에서 무소유


엊그제 모신 천불(千佛) 저리 높아 못 뵈옵고

허리잘린 만령루는 효령대군의 빈자리

무거운 이고 진 세월

대웅보전 현판(懸板)만이


 

복원 백련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강진향교, 유교와 석전 충...
강진 시문학파기념관 개관 ...
가을밤 사랑의 하모니로 희...
김선태 교수 '애지문학상' ...
강진청자, 제49회 대한민국...
다음기사 : 삶의 길목에서 "선물과 뇌물사이" (2008-10-15)
이전기사 : 탐진만 햇발(탐라와 탐진 벽랑국의 세 공주) (2008-10-1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제살리기와 ...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