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영랑 김윤식 선생 독립유공 󰡐건국포장󰡑 강진군에 기증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5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 정치.행정
2019-03-1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영랑 김윤식 선생 독립유공 󰡐건국포장󰡑 강진군에 기증
- 󰡒영랑 시인의 민족정신 길이 빛나길… -

31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아 정부에서 추서한 영랑 김윤식(1903~1950) 선생의 건국포장이 고향인 전남 강진군의 품에 안겼다.

강진군에 따르면 김영랑 선생의 막내 딸 김애란씨(75, 서울시 거주)와 손녀 혜경씨(62,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장)가 강진군을 방문해 사후 68년 만에 항일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추서된 건국포장을 기증, 시문학파기념관 전시실에 영구 보존키로 했다.

󰡐항일 민족시인󰡑으로 알려진 김영랑 선생은 1930년대 정지용박용철 등과 시문학파 동인으로 활동하며 󰡐모란이 피기까지는󰡑 등 생애 87편의 주옥같은 작품을 남겼다. 특히 식민지화한 일본의 야욕이 정점을 달리던 1930년대 말 김영랑은 당시 상황을 󰡐이리(일제)󰡑승냥이(친일파)’가 판을 치는 짐승 같은 세상이라고 보고, ()을 차는 극단적인 방식으로 저항의 의지를 불태웠다.

그의 저항정신은 시어에 머물지 않고 실천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열여섯 살 어린 나이에 김영랑은 고향인 강진에서 31운동에 가담했다가 6개월간 옥고를 치렀을 정도다. 당시 강진은 영랑을 비롯한 26인의 의사들이 청년 학생들과 함께 만세운동을 펼친 항일의 중심지 가운데 하나였다.

강진의 만세운동은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1차는 안타깝게도 성사되지 못했지만 2차 사위는 치밀한 준비를 거쳐 44일 강진 장날에 성사시켜 전남 최대 규모의 만세운동으로 역사에 남아있다.

한편, 강진군은 김영랑의 건국포장을 시문학파기념관 상설전시를 통해 일반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흑룡의 해에 때맞추어 용이...
향토문화 복원단체 ‘가배...
제14회 전라병영성축제 실...
“박혜순 화가, 미산(眉山)...
강진 지역축제 발전… 전문...
다음기사 : 강진군, 종합관광안내소 개소 (2019-03-13)
이전기사 : 강진군, 공모사업 발굴과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살린다 (2019-03-1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지금은 벼 소...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