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역석 시인 '황무지' / T.S. ELiot(영국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21-04-1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역석 시인 '황무지' / T.S. ELiot(영국시인)

 

 

4월은 잔인한 달

죽은 땅에서 라일락 꽃을 피우며

추억에 욕망을 뒤섞으며

봄비로  잠든 뿌리를 일깨운다

 

겨울은 오히려 

우리를 따뜻하게 감싸 주었다.

망각의 눈이 대지를 덮고

마른 구근으로 가냘픈 생명을 키웠다.

 

슈타른베르가제 호수를 넘어

여름은 소낙비를 몰고 갑자기 우리를

찾아왔다 우리는 화랑에 머물렀다가.

 

햇볕이 나자 호프가르덴 공원에 가서

커피를 마시며 한 시간 동안 이야기했다.

 

.....................이하 중략...................

 

엘리어트 시인은 그 시 황무지에서 사월은 

잔인한 달이라했다. 비평가들은 그 이유가 

1차 세계대전에서 삶과 죽음을 의미하며

모든것이 무의미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표현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모란촌문학동인회 춘계 행...
박영곤 시인 '강진만(康津...
강진고을창간 5주년특집동...
김남현 시인 '산책로 수(繡...
김남현 시인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 '서기(瑞氣)산 사월의 경치(景致)' (2021-04-21)
이전기사 : 김남현 시인 '보은산 약수터 길 점경(點景)' (2021-04-1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