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영모당 · 추원당 국가 보물 지정 기념행사 개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3년 6월 10일 토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 문화
2023-05-0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영모당 · 추원당 국가 보물 지정 기념행사 개최
“문화재적 가치 재조명, 강진의 새로운 관광자원”

강진군은 지난 425, 도암면 계라리에서 강진 영모당 · 추원당의 국가 문화재 보물 지정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영모당과 추원당의 국가 보물 지정을 축하하기 위해 열렸으며, 김승남 국회의원, 윤재갑 국회의원, 서순철 강진군부군수, 김보미 강진군의회의장, 강진 · 해남 주요 성씨 대표, 해남윤씨 문원 등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악 공연 등 식전 행사와 보물지정서 교부, ‘비자나무기념식수 순으로 진행되었다.

 

영모당과 추원당은 17세기 건립된 문중 제각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건축물로써 인정받아 국가 문화재 보물로 지정되었고, 이로써 강진군의 보물은 12개로 늘어났다.

영모당은 해남윤씨 문중이 지역 내에서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건립된 제사용 건물로, 전면 화반에 있는 물고기 장식, 행랑채의 부엌 천장에 있는 솟을지붕, 우사가 이루는 외부 공간 등의 세부 건축 비법은 18세기 지방 건축 양식을 이해하는 소중한 사료로 여겨진다.

 

영모당은 정면 5, 측면 2칸의 단층 팔작집으로 구성돼 있으며, 건립 후 지금까지 원형이 잘 유지 관리 되고 있다. 특히 내부를 모두 강당대청 형식으로 꾸민 것은 다른 지방과 차별화되는 독자적인 양식으로 평가받는다.

 

추원당 역시 해남윤씨의 제각으로 당시 해남 고산 윤선도가 중심이 되어, 1649년 건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에 제사를 지내기 위한 마루가 넓게 꾸며져 있으며, 건축 구조에 사용된 치목과 나무의 짜임 방식은 웅장함과 동시에 간결한 자연미를 갖췄다. 숙종 28(1702)년에 새긴 족보 목판 93점이 보관되어 있다.

 

강진군 서순철 부군수는 다산의 외가이자 해남 윤씨의 상징인 영모당과 추원당을 다산초당과 연계한 강진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고, 앞으로 새로운 보물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지역 유림의 조선조 효제 충효사상과 제례의식이 지금까지 남아 우리에게 당시의 생활상을 보여주듯이, 우리는 다시 미래 세대에게 이를 면면히 계승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김한얼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섹션 목록으로
삶의 길목에서
강진군 자원봉사센터, 다문...
‘문학 귀향’ 아담한 보금...
제5회 대한민국 차(茶)품평...
다문화 지역공동체... 더불...
다음기사 : 이달의 책 소개 볼프 슈나이더의 ‘위대한 패배자’ (2023-05-30)
이전기사 : 군민화합 축제무대··· 강진군민의 날 행사 (2023-05-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박재룡(전)강진군...
강진에서 광주까...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