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이형문의 창가에서 109) 인간은 나와의 싸움이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6월 15일 토요일
뉴스홈 > 만평
2024-05-2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형문의 창가에서 109) 인간은 나와의 싸움이다.
# 내 삶은 내가 열심히 사는 것이다.

내가 이 나이에도 글을 쓰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는 이유가 있다. 그건 살아가며 아직도 남아있는 의문인 것들을 그냥 두고 잠들 수가 없어 모든 감각을 동원해서라도 찾아내야 한다는 그 실체의 비밀을 위해 감각적 사명감을 이루려고 오늘도 내가 죽는 날까지 글을 쓰지 않고는 살 수 없는 이상한 팔자인 것 같다.

그러나 항상 글 쓴 뒤에는 어딘가가 찜찜하고 미심쩍게 남아있는 미완성이란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언제쯤 그런 숨은 실체의 고독에서 풀려나 달인으로 해방될 날이 올까?

그래서 난 닭싸움에서처럼 언제나 패배자가 되고 만다. 그러나 다시 도전하고 사색해야 하는 그 까닭을 찾아 오늘도 영롱한 흙 진주의 아픔이 무엇이고, 새벽녘 수정처럼 아름다운 이끼꽃 한 방울의 이슬양은 많지 않지만, 식물에 큰 영향을 주듯 수줍음과 영롱함이 어디에 있는지를 알고, 찾아보려고 우주의 깊숙한 속으로 들어가 입 맞음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인간이란 모름지기 저마다 가는 길이 있듯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 무언가를 반복하는 시간 속에서 자신도 모르게 발전되며 내일의 길이 열리게 된다. 그 길이 천차만별하지만 다 저마다의 비밀을 지니고 극복해야 하는 적자생존(適者生存)이 아니던가?

행복하다거나 불행하다거나 그리고 오해한다거나 이해한다는 것들은 자신이 살아가며 가장 민감하게 접하는 것이기에 좋은 말과 좋은 생각에서 바른 실천을 만들 수 있다.

인생이란 흘러가는 강물과 같다. 오염된 강물이 있는가 하면, 수정같이 맑은 옹달샘도 있다. 그 모두가 흘러 흘러서 큰 바다로 가지만, 바다는 거절치 않고 모두를 다 안아 받아 준다하여 불가에서는 해불양수(海不讓水)라고 표현한다.

우리 인간이 한세상을 살아가며 지켜야 할 덕목(德目)이 있다면 그건 정직이다. 믿음은 신뢰(信賴)에서 오듯, 신뢰를 받지 못하는 인간은 사회에 적응키 어려워 도태(淘汰)되고 만다. 정직함은 진실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오듯 살아가는 바른 처신의 길이다.

인간답게 산다는 것은 곧 정직이고 정직할 때 반드시 인정받는다. 인간관계의 형태는 시작이 보통 어린성장과정에서 부모의 본을 많이 보고 배우기에 부모가 먼저 인간다워야 한다. 그러나 오늘날의 세상이 너무나 잘못돼 살아가기에 여간 어려움이 많다.

자기주관만이 옳다고 우기지 말고 남을 존중할 줄 알아야한다. 밤마다 모래성만 쌓아봤자 헛일이다. 자신을 다지기 위해선 좋은 양서와 독서가 첫째다. 자신의 방향이 설정되면 과감하게 돌진해야 한다. 젊음이 그래서 좋으나, 나이가 들면 그런 용기나정신력이 처진다. 필자의 경우 죽을 날이 코앞이라 개 발에 땀나듯 서둘고 있다. 세상이란 절대 호락호락하질 않다. 우선 자신의 인생관을 사랑하고 가장 합리적인 방향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만이 모진 세상에서 승리하는 다져진 모습이다. 결국 인생길은 자기와의 싸움인 동시에 내 삶은 내가 열심히 사는 것이다.

 

아무에게나 마음 주지 말고 주변 사람도 골라서 정을 나눠야 한다. 먼 앞을 바라보고 변화에 능숙하게 대처하며 처신하는 습관은 환경에 잘 적응하는 길이다. 지난 과거에 너무 치우치거나 그리워하지 말고 자신이 처한 지금을 겸허하게 받아드려야 한다.

세상은 공평하듯 하늘은 어디서든 늘 푸르다. 자신이 바라보는 하늘같이 밝고 바르게 살아가야 한다. 시간을 아껴 쓸 줄 아는 사람이 잘사는 사람이다. 금쪽같은 나의 시간! 이 소중한 시간을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기려면 시간관념이 철저해야 한다. 인생살이 시간약속은 금이다. 시간약속을 어기는 사람과는 가까이 마라. 남이 잘 때 공부하고 글 써라. 먹기 위해 살아가지 말고 살기 위해 먹자. 항상 자기지갑과 먼저 의론하고 결정해도 늦지 않다.

<벤자민 프랭클린>1706년 자서전에서 자신은 가난한 인쇄공장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먹고사는 것조차도 어려운 형편에 2년 남짓의 정규교육 받은 게 전부다.

하지만, 자신의 삶을 개척해 12살의 어린 나이에 인쇄소 견습 공으로 들어가 형이 발간하는 신문 필명으로 글을 쓰다가 17세에 각고의 노력 끝에 자신의 인쇄소로 경영하게 됐다. 이후 프랑스어, 이태리어, 라틴어를 배우며 영어를 포함한 5개 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능력과 미국독립선언문을 작성했으며 100달러 지폐의 얼굴주인공까지 됐다.

그는 마음속에 식지 않는 열정인 단 하나는 정직하고 성실한 마음이 인간을 움직이는 큰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당신도 당신인생을 사랑하는가? 그렇다면 오늘 하루 이 시간을 쪼개고 쪼게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이 시간을 위해 좋은 재료 감으로 만들어나가야 한다. 자기인생은 자신이 만드는 것이며 나와의 싸움이다. 주어진 하루하루를 잘 활용하였느냐? 허송시키느냐에 따라 당신의 인생도 달라질 것이다. 중요한 건, 어떤 방향과 그 목표 그리고 기획을 깊이 있게 세우는 일이다. 사색의 수준이 인생을 바꾸듯 행동이 바뀌면 습관도 따라 바뀌게 된다.

자신이 성장하려면 한두 번 실패했다고 자신감마저 잃지 말자. 인생은 결국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의 연속이아니던가? 힘은 어디서나 자제할 줄 알아야 한다. 늙어보니 느껴진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듯, 우선 자신에 제일 중요한 것은 건강해 놓고 봐야 한다. 건강을 잃으면 다 잃는 것이다. 산성식품은 피하고, 알칼리성 체질로 만들어야 한다. 그 이유는 당신이 먹는 음식이 바로 당신이기 때문이다.

 

인간에겐 보이지 않는 그릇이 있다. 작은 고기는 우물에서 살지만, 큰 바다에 나가면 잡혀 먹인다. 큰 고기는 작은 우물에서 살지 못하듯 넓은 바다로 나가야 한다. 고수는 큰 바다에서만 활개 칠 수 있다. 우물 안 개구리신세가 되지 말아야한다.

한평생을 살아가며 그런 고수를 만나라. 같은 사람이지만, 세상을 보는 관찰력이 뛰어나 배울 점이 많다. 고수들은 사람 냄새, 보는 눈, 만남 자체부터가 다르고, 그릇이 크며 말수가 적은 편이나 서로의 관계를 분명히 처신하고 결정적인 순간에는 상대에 예리하고 냉정히 구분하여 판단한다. 필자는 작은 그릇이라 여겨지지만, 큰 그릇이 되도록 언제나 노력하는 삶을 산다.

이들 대부분은 끈끈한 인맥을 가장 중시한다. 그리고 자기 정체성이 분명하고 자신감과 추진력이 분명하다. 당신은 그런 고수를 만나 결정적인 순간 도움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그리고 만들어 보려고 생각했는가? 한세상을 사는 동안 큰 포부를 지닌 사람은 언젠가는 성공한다.

좋은 인맥은 하루아침에 맺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 하늘이 맺어주는 인연의 경우가 많다. 상대를 대해보면 그릇의 품위와 질이 대강은 짐작된다. 진실로 상대에 그런 진단이 서면 끈끈함도 좋지만, 느슨함을 유지하라. 인맥 형성에서 잊지 말아야 할 사항이다.

필자가 한생을 살아오며 귀가 엷어 남의 말에 홀 깃 해 져 사기와 보증을 많이 서 쫄딱 알거지로 거리에 앉아본 적도 한두 번이 아니다. 사기꾼은 언제나 내 제일 가까운 곳에 있다. 정이 많은 사람 대부분이 눈물이 많고, 냉정치 못해 귀가 엷어 실패의 확률이 90%. 아니다 싶으면 과감하게 냉정히 끊어버려야 한다.

눈으로 아는 것이 아는 것이 아니다. 거리를 두고 확실히 아는 것이 중요하다. 네게 중요한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내 얘기를 바르게 잘 해주는 사람이다. 한 사람을 만나도 진정으로 대하는 사람을 만나라. 덕이 있으면 외롭지 않다는 말이 있다.(德不孤 必有隣) 상대에 대가를 바라지 말고 내가 먼저 베풀라. 그런 정신일 때 만사형통이고 없이 살아갈망정 마음이 부자로 만사가 편하다. 덕으로 지키려는 자는 천하를 얻을 수 있어 진짜 고수를 만날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
기회의 생물 곤충, 38조 거...
이형문의 창가에서 89) 인...
화초로 사랑받을 것인가, ...
남다른 노인복지 실천, 강...
다음기사 : 日, 라인LINE 지분 매각 압박 사태 (2024-05-21)
이전기사 : 김현태 수필 "할아버지와 연리지 사랑" (2024-05-2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김현태 수필 "할...
김현태 수필 '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