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이형문의 인생교양 칼럼 264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2월 27일 목요일
뉴스홈 > 칼럼
2016-11-0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형문의 인생교양 칼럼 264
후회(後悔) 없이 즐겁게 살아야 해요

중국 고전인열자의 천서편에 우화(偶話)한토막이 소개해봅니다.

옛날 주 왕조시대 황하중부유역 하남성에 속하는 아주 작은 나라가운데하나인 ()나라에 쓸데없는 걱정으로 사는 한 남자가 살고 있었는데 그는 날마다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지면 몸 붙일 곳이 없을 것을 걱정한 나머지 침식(寢食)까지 멈추고 말았다지요.

어느 날 이처럼 쓸데없는 걱정으로 몸져누워있다는 말을 전해들은 지혜로운 한 친구가 찾아가, 여보게 친구!! 이세상은 하늘에 기운(氣運)이 쌓여서 된 것으로 기운이 없는 곳이 없다네. 우리들 몸을 움츠렸다 폈다 앉았다 선다거나 숨을 쉰다거나 이 모든 것이 기운에 속하고 있는 것이네. 그러니 무너질게 뭐가 있겠는가? 그 말에 걱정이 태산 같은 이친구가 하는 말이 하늘이 과연 기운으로 된 것이라면 왜 달과 해와 별들도 떨어질 수 있지 않을까?” “해와 달과 별들도 역시 기운이 쌓인 탓으로 빛을 가지고 있는 것뿐이야. 설사 떨어진다 해도 자네 머리위로는 절대 떨어지지 않으니 안심하시게.” 그 말을 들은 겁쟁이가 다시 그렇다면 땅이 꺼지면 어찌 할 건데?” 친구는 웃으며 말하기를 땅은 쌓이고 쌓인 덩어리로 되어있어 사람이 걸어 다니고 뛰어놀아도 걱정 없다네. 아무리 많은 사람이 땅위에 있어도 꺼질 수 없으니 마음 놓으시게.” 이렇게 서로 끌어당기는 우주만물의 이치를 설명해주니 그 때서야 꿈에서 깨어난 듯 아 그러면 이제 걱정 놔야겠네,” 라고 했다지요.

공연한 걱정을 일컫는 뜻으로 자주 인용되는 이 글처럼 쓸데없는 걱정이나 공포증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이 있습니다. 기우(杞憂)라는 말이 기()나라 사람이 했다하여 걱정 우()를 더한 표현이지요. 절대로 이뤄질 수 없는 일에 괜히 지나치게 걱정한다는 뜻으로걱정도 팔자라는 속담이 이에 속해 전해오는 말입니다. “걱정도 팔자요, 근심도병이다.”는 이유로 빌딩이 넘어지지 않을까?’ ‘비행기에서 떨어지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심해져 고공 공포증이 생겨나고 기어이 불면에 노일로제 현상으로까지 번지게 되는 게지요. 나중에는 불면증으로 밤을 쥐 새우고, 피로한 몸과 마음은 병으로 옮겨져 사람만나는 것조차 두려워하게 됩니다. 이런 분에게는 마음을 다스리고, 안정시켜주는 웃음의 처방이 보약이 된다고 하지요.

일상 우리가 살면서 하는 일마다 무조건 좋다고 해서 당장 달려들지 말고, 싫다고 해도 금방 포기치 말며 상대가 가까이 있다 해서 너무 소홀하지도 말아야하듯 인생사가 매사 안 된다고 걱정만 할 일이 아니라 자신의 원인분석부터 다시 돌아다보고 사리판단의 결정을 내리는 것이 옳은 방법이겠지요. 여기에서 유머 같은 웃음꺼리하나를 덧붙여봅니다.

금실 좋은 부부가살다가 아내가 교통사고로 갑자기 먼저 떠났다지요. 남편이 너무 고독하고 보고 싶고, 밤이면 아내가 그리워저승에서 어떻게 견딜까?’ 그런 생각과 걱정으로 매일을 슬프게 지내던 어느 날 아내를 따라 그만 저 세상으로 갔는데 염라대왕이 왈. “아니? 여보 당신 죽을 날이 아직 남아있는데 왜 미리 왔는가?” 하니 남편이 슬피 울며 아내가 그립고 보고 싶으며 밤이면 혹 딴 남자와 잠자리를 하고 있지 않을까? 견딜 수 없는 걱정 때문에 왔다며 내 아내는 오직 나에게만 순결을 바친 사랑스런 아내라고 말하니 그럼 한번 같이 찾아나서 보기로 했답니다. 아내를 찾으러 가는 길에 여자들이 여러 명 스쳐 가는데 하나같이 머리에 장미꽃을 꼽고 다니는데 어떤 여자는 한 송이, 또 한 여자는 두 송이, 세 송이 다섯 송이까지 하고 있어 이상하게 여겨져 염라대왕께 머리에 장미꽃이 다 뭐냐고 물어보니 염라대왕의 대답 왈 꽃의 개수만큼 이승에 살면서 다른 남자와 바람피운 횟수라고 말하자 남편 하는 말이 내 아내만은 절대 그런 일없으니 꽃이 없는 여자들 있는 곳으로 데려가 달라고 했지요. 그런데 꽃 없는 방 여자들을 다 찾아봤으나 아내가 보이질 않자 안달이나 염라대왕을 졸라대니 그래 혹시 모르니 딱 한군데 안 가본 방을 가보자고 해 따라가 방을 열어보니 그 방에는 모든 여자들이 머리에 안개꽃만을 꼽고 있더라나요. 그때 염라대왕께서 하시는 말이 이 여자들은 멀쩡한 남편을 두고도 바람을 너무 많이 피워서 그 수를 셀 수 없어 안개꽃을 꼽고 있는 것이네”“그렇다면 우리 마누란 걱정할 필요 없지요.” 라는 말이 떨어지는 순간 방 한구석에 눈이 가보니 웬 여자가 머리에 빨간 띠를 두르고 있어 저 띠 두른 여인은 누구냐고 물으니 염라대왕이저 여자가 안개꽃 방장이지.” 이에 남편이 자세히 보고 그 자리에서 졸도하고 말았답니다.

일상 우리가 살면서 하는 일마다 무조건 좋다고 해서 당장 달려들지 말고 싫다고 해도 금방 포기치 말며 상대가 가까이 있다 해서 너무 소홀하지도 말아야하듯 인생사가 매사 안 된다고 걱정할 일이 아니라 자신과 그 상황에 대한 원인분석부터 다시 시작해서 사리판단의 결정을 내리는 것이 옳은 방법이겠지요.

인생이란 성공을 향한 끊임없는 도전이요 행진이라고 하지요. 목표를 향하여 저마다 값진 삶을 살아가려면 당당하게가슴을 펴고 오늘의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아야하며, 후회 없는 인생을 즐기려면 마음부터 바꿔야합니다. 인생에는 연장전이 없기에 살아온 발자취는 영원하고 자신의 값진 흔적을 남겨야하므로 사람답게 사는 게 중요합니다. 좋은 일하는 사람의 얼굴모습은 언제나 밝고 아름답게 빛나는 이유는 마음이 언제나 행복이 가득 차있기 때문이지요.

어떤 풀지 못하는 어려움일지라도 주위 존경하고 믿을 수 있는 분의 고견(a valuable)을 참고하며 마음을 열고 어렵다, 안 된다, 힘 든다고 좌절하거나 자포자기치 말아야하고 자신을 해방시켜야합니다. 생각 없이 사는 인생은 그저 사는 생존일 뿐 내일이 없는 삶입니다. 하루하루 가는 날들을 정말 아깝게 아끼고 후회 없이 살아갈 때 황혼에 다가와서도 보람되게 살아온 날들을 후회치 않게 될 것입니다.

이런 말이 있지요. 성년불중래(盛年不重來),세월불대인(歲月不待人) 청춘은 다시 오질 않고, 세월은 사람을 기다려주질 않는다는 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칼럼섹션 목록으로
이형문의 인생교양 칼럼 26...
<사람이 사는 이야기> 김승...
김현철(전 언론인) 칼럼
이형문의 인생교양칼럼 178
삶의 길목에서 "그 남자의 ...
다음기사 : 이형문의 인생교양 칼럼 265 (2016-11-17)
이전기사 : 이형문의 인생교양 칼럼 263 (2016-11-0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제살리기와 ...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