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다양한 색색 모란이 피는 세계모란공원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 만평
2017-05-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다양한 색색 모란이 피는 세계모란공원
박영순 (강진읍 평동리 )

따뜻한 햇살이 눈부신 봄이다

이제 우리는 모란이 피어 봄이 온 기쁨을 사계절 누릴 수 있을듯하다. 지난 428일 영랑생가 뒤편에 세계모란공원이 개장을 했다. 공원 내에는 사계절모란원이라는 유리온실이 설치되어 사계절 모란꽃을 피운다고 하니 사계절 내내 모란꽃을 볼 것에 기대가 된다.

세계모란공원은 보은산으로 산책을 다니다보면 계속 공사를 하고 있어 언제 개장하나 했는데 어느덧 마무리해서 개장을 했다. 공원에는 다양한 세계 각국 모란이 심어져있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모란왕도 있다. 그 아래에서 사진을 찍은 방문객들의 모습을 신문에서 보니 나도 얼른 가고 싶어졌고 실제 가 보니 좋았다.

공원 덕분에 올해 봄은 굉장히 다양한 모란을 보았다. 기존에 영랑생가 등에서는 자주색, 하얀색 모란만 본 것 같은데, 공원 내에는 다양한 색색의 모란을, 분홍색, 진한 빨간색, 노란색 등 다양한 모란을 볼 수 있었다.

폭포가 두 군데가 있고 데크길로 자연스럽게 연결돼 있어 여유를 즐기기에 충분했다.

또 기대되는 점은 이제 곧 더운 여름이 다가오는데, 밤에 시원한 바람을 쐬며 산책을 나갈 수 있다. 공원 내에 화려하진 않지만 은은하게 비치는 조명과 함께 공원에서 천천히 산책을 하면 더운 여름밤의 열대야도 잘 이겨낼 수 있을듯하다.

세계모란공원은 밤에도 빛날 수 있도록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해 군민들의 쉼터로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시를 아끼고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데는 강진이 1번지라는 데 이의가 있을 수 없다. 영랑과 모란, 이 봄 반드시 찾아 볼 우리의 소중한 가치이자 낭만이다.

강진군은 현재 세계모란공원 모습에 만족하지 않고 정책적으로 보완과 확장을 통해 강진의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들었다. 정말 기대가 크다.

우리 고장에 자랑할 만한 많은 관광지가 있다. 그 중 영랑생가에서 이어지는 국내 유일 모란을 주제로 조성한 세계모란공원은 강진의 봄을 대표할 관광지가 될 듯하다.

물론 사계절 모란이 피기에 강진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가우도처럼 반드시 한번은 둘러볼, 둘러봐야만 할 명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강진읍에 살면서 이렇게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코 앞에 힐링코스가 생겨 너무 좋다.

오늘도 다녀왔고 내일도 둘러 볼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눈 오시는 날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
- 국비 20억 확보, 물리치...
<이현숙의 기자수첩>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전 ...
다음기사 : 공직자들부터 시작되는 청렴 문화 (2017-05-19)
이전기사 : 시드니 스트라스필드 시의회를 다녀와서 (2017-05-0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4만5천...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