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다양한 색색 모란이 피는 세계모란공원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2월 21일 목요일
뉴스홈 > 만평
2017-05-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다양한 색색 모란이 피는 세계모란공원
박영순 (강진읍 평동리 )

따뜻한 햇살이 눈부신 봄이다

이제 우리는 모란이 피어 봄이 온 기쁨을 사계절 누릴 수 있을듯하다. 지난 428일 영랑생가 뒤편에 세계모란공원이 개장을 했다. 공원 내에는 사계절모란원이라는 유리온실이 설치되어 사계절 모란꽃을 피운다고 하니 사계절 내내 모란꽃을 볼 것에 기대가 된다.

세계모란공원은 보은산으로 산책을 다니다보면 계속 공사를 하고 있어 언제 개장하나 했는데 어느덧 마무리해서 개장을 했다. 공원에는 다양한 세계 각국 모란이 심어져있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모란왕도 있다. 그 아래에서 사진을 찍은 방문객들의 모습을 신문에서 보니 나도 얼른 가고 싶어졌고 실제 가 보니 좋았다.

공원 덕분에 올해 봄은 굉장히 다양한 모란을 보았다. 기존에 영랑생가 등에서는 자주색, 하얀색 모란만 본 것 같은데, 공원 내에는 다양한 색색의 모란을, 분홍색, 진한 빨간색, 노란색 등 다양한 모란을 볼 수 있었다.

폭포가 두 군데가 있고 데크길로 자연스럽게 연결돼 있어 여유를 즐기기에 충분했다.

또 기대되는 점은 이제 곧 더운 여름이 다가오는데, 밤에 시원한 바람을 쐬며 산책을 나갈 수 있다. 공원 내에 화려하진 않지만 은은하게 비치는 조명과 함께 공원에서 천천히 산책을 하면 더운 여름밤의 열대야도 잘 이겨낼 수 있을듯하다.

세계모란공원은 밤에도 빛날 수 있도록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해 군민들의 쉼터로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시를 아끼고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데는 강진이 1번지라는 데 이의가 있을 수 없다. 영랑과 모란, 이 봄 반드시 찾아 볼 우리의 소중한 가치이자 낭만이다.

강진군은 현재 세계모란공원 모습에 만족하지 않고 정책적으로 보완과 확장을 통해 강진의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들었다. 정말 기대가 크다.

우리 고장에 자랑할 만한 많은 관광지가 있다. 그 중 영랑생가에서 이어지는 국내 유일 모란을 주제로 조성한 세계모란공원은 강진의 봄을 대표할 관광지가 될 듯하다.

물론 사계절 모란이 피기에 강진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가우도처럼 반드시 한번은 둘러볼, 둘러봐야만 할 명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강진읍에 살면서 이렇게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코 앞에 힐링코스가 생겨 너무 좋다.

오늘도 다녀왔고 내일도 둘러 볼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기고>폭염 속에서도 빛났...
강진골프장 착공, 드디어 ...
새해 농업인실용교육 참여...
푸소’(FUSO)를 통해 ‘영...
이현숙 기자의 횡설수설
다음기사 : 공직자들부터 시작되는 청렴 문화 (2017-05-19)
이전기사 : 시드니 스트라스필드 시의회를 다녀와서 (2017-05-0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황주홍 국회의...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